2019.11.22 (금)

  • 맑음속초14.7℃
  • 맑음12.1℃
  • 맑음철원14.5℃
  • 맑음동두천16.1℃
  • 맑음파주15.6℃
  • 맑음대관령11.5℃
  • 맑음백령도12.9℃
  • 맑음북강릉14.8℃
  • 맑음강릉16.0℃
  • 맑음동해14.7℃
  • 맑음서울16.3℃
  • 맑음인천15.7℃
  • 맑음원주14.5℃
  • 구름많음울릉도15.2℃
  • 맑음수원16.0℃
  • 맑음영월15.4℃
  • 맑음충주15.4℃
  • 맑음서산15.8℃
  • 맑음울진14.9℃
  • 맑음청주16.8℃
  • 맑음대전17.0℃
  • 맑음추풍령14.5℃
  • 맑음안동16.2℃
  • 맑음상주14.5℃
  • 구름많음포항16.5℃
  • 맑음군산17.0℃
  • 맑음대구16.7℃
  • 맑음전주18.0℃
  • 구름조금울산16.3℃
  • 맑음창원17.1℃
  • 구름조금광주17.9℃
  • 구름조금부산19.5℃
  • 구름조금통영18.0℃
  • 구름많음목포17.2℃
  • 맑음여수16.3℃
  • 맑음흑산도15.2℃
  • 구름조금완도17.6℃
  • 맑음고창18.1℃
  • 맑음순천17.6℃
  • 맑음홍성(예)14.5℃
  • 구름조금제주18.8℃
  • 구름많음고산21.0℃
  • 구름많음성산19.5℃
  • 구름많음서귀포20.7℃
  • 맑음진주17.7℃
  • 맑음강화15.0℃
  • 맑음양평16.2℃
  • 맑음이천15.3℃
  • 맑음인제15.1℃
  • 맑음홍천15.0℃
  • 맑음태백13.8℃
  • 맑음정선군15.1℃
  • 맑음제천15.7℃
  • 맑음보은15.9℃
  • 맑음천안16.2℃
  • 맑음보령16.5℃
  • 맑음부여17.5℃
  • 맑음금산17.4℃
  • 맑음부안17.6℃
  • 맑음임실17.4℃
  • 맑음정읍17.0℃
  • 맑음남원18.4℃
  • 맑음장수16.6℃
  • 맑음고창군17.1℃
  • 맑음영광군18.6℃
  • 구름많음김해시18.6℃
  • 맑음순창군18.1℃
  • 맑음북창원15.7℃
  • 구름많음양산시19.0℃
  • 맑음보성군17.5℃
  • 구름많음강진군18.8℃
  • 구름많음장흥18.7℃
  • 구름조금해남18.9℃
  • 맑음고흥18.0℃
  • 맑음의령군18.2℃
  • 맑음함양군17.7℃
  • 맑음광양시17.5℃
  • 구름조금진도군18.5℃
  • 맑음봉화15.8℃
  • 맑음영주14.9℃
  • 맑음문경15.2℃
  • 맑음청송군16.3℃
  • 구름조금영덕17.3℃
  • 맑음의성18.0℃
  • 맑음구미15.2℃
  • 구름많음영천17.6℃
  • 구름조금경주시16.6℃
  • 맑음거창16.1℃
  • 맑음합천17.3℃
  • 구름조금밀양18.5℃
  • 맑음산청16.7℃
  • 구름조금거제18.3℃
  • 맑음남해16.4℃
혜진공방 지혜진 대표, '제25호 당찬 사람들' 선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진공방 지혜진 대표, '제25호 당찬 사람들' 선정

‘당진 더핸즈공예협동조합’창립해 수공예 문화 확산

당찬사람들 지혜진 씨 (2).jpg
▲지혜진 씨

 

[당진일보] 당진의 공예 양성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지혜진 씨(45세)가 당진시로부터 제25호 당찬 사람들에 선정됐다.

 

남편을 따라 당진에 정착한 지혜진 대표는 우연히 발견한 시아버지의 재봉틀을 보고 어린 시절 양말을 지어 인형놀이를 하며 놀았던 옛 기억이 떠올랐고 이후 딸아이의 옷을 직접 만들어 주기 시작했다.

 

이처럼 처음에는 단순히 아이들의 옷을 직접 만들어 입히는 것이 좋아 시작했지만 홈패션 전문가를 찾아다니며 실력을 기르다보니 10년이 지난 지금은 혜진공방의 대표로서 핸드메이드 제품 판매는 물론 300여 명의 제자들을 가르치는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실제로 그녀가 운영하는 공방에는 젊은 엄마들로 붐비는데, 바느질에 집중하며 온전히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기술도 배우며 아이들의 옷을 직접 만들 수 있다 보니 수강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또한 지혜진 씨는 올해부터 당진에서 활동하는 캔들, 니팅, 프랑스자수, 플라워, 소잉 등 5개 분야 공예전문가들과 힘을 모아 ‘당진 더핸즈공예협동조합’을 창립해 수공예 문화를 지역에 확산시키는데도 앞장서고 있다.

 

특히 조합원을 주축으로 수강생들과 함께 전시회나 프리마켓을 운영해 판매한 수익금의 일부를 소외된 아이들에게 후원하는 등 나눔 실천도 잊지 않는 그녀다.

 

당찬사람들 인터뷰에서 지혜진 씨는 “제가 무언가를 가르치는 곳이 아니라 서로 아는 것을 공유하고 나누고 또 모임의 장소가 되는 곳이 공방”이라며 “저의 시행착오가 도전하는 여성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업주부에서 행복을 바느질 하는 공예가로 변신, 출산과 육아로 인해 경력단절을 겪으며 재취업과 창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엄마들에게 새로운 등불이 되고 있는 지혜진 대표의 당찬 스토리는 당진시 공식 SNS 채널과 미디어당진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