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0.4℃
  • 구름많음백령도21.2℃
  • 구름많음북강릉18.9℃
  • 구름많음서울25.1℃
  • 구름많음인천25.9℃
  • 박무울릉도18.8℃
  • 구름많음수원25.9℃
  • 흐림청주26.7℃
  • 구름조금대전26.2℃
  • 구름많음안동24.2℃
  • 흐림포항20.4℃
  • 흐림대구22.6℃
  • 흐림전주25.1℃
  • 흐림울산21.1℃
  • 흐림창원21.0℃
  • 구름많음광주24.7℃
  • 흐림부산20.4℃
  • 구름많음목포22.8℃
  • 흐림여수21.5℃
  • 구름많음흑산도21.2℃
  • 구름많음홍성(예)24.8℃
  • 흐림제주23.1℃
  • 비서귀포23.3℃
아산시민들, ‘우한교민 격리수용’ 격렬히 반대...경찰과 몸싸움도 벌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아산시민들, ‘우한교민 격리수용’ 격렬히 반대...경찰과 몸싸움도 벌여

efa037f36bd6e843fab89c7d8a204f05_Q89LyKfwc9C57Dkuva71MBbH8.jpg

 
진영 장관 "특수한 상황에서 방이 제일 많은 이 곳을 정하게 된 것"
양승조 지사 "현장 인근에 임시 집무실 마련해 주민들과 함께 있겠다"

 

 

[당진일보]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유행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우한 현지에 살고 있는 교민들을 귀국시키려는 가운데, 격리수용지로 결정된 아산시민들이 점점 격앙된 반응을 보이며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30일 격리수용지인 아산 경찰인재교육원 앞에는 격리수용을 반대하는 온양5동 등 인근 주민들과 혹시 모를 불상사를 대비해 경찰 9개 중대 700여명이 배치돼 있었다. 주민들은 한결같이 “왜 천안으로 결정된 격리수용지가 한 순간에 아산과 충북 진천으로 바뀌었는지 의문”이라며 절차적인 것이 모두 결여된 이번 결정에 대해 극명한 반대의 뜻을 내비쳤다.
 
정부에서도 29일 보건복지부 담당 국장이 주민들에게 설명을 했지만 큰 소득이 없었고, 30일 오후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이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일부 격앙된 주민들이 진영 장관 등을 향해 계란을 던지는 등 그간 쌓였던 분노를 표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 장관 일행이 현장에 도착한다는 소식이 들려왔을 때도 일부 주민들이 도로에 누워 현장 진입을 막아서려는 행동을 보였고, 이를 제지하려던 경찰들과 몸싸움도 일어났다.
 
진영 장관은 “주민여러분께서 말씀하시는 내용 중 ‘천안에서 왜 아산으로 바뀌었는가’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경찰인재교육원을 비롯한 여러 시설들에 대해 종합적인 평가를 실시했고 1인 1실로 교민들을 수용해야 하는 특수한 상황에서 방이 제일 많은 이 곳을 정하게 됐다”며 “물론 천안도 후보지에는 있었으나 가장 최고점을 받은 곳은 아산의 경찰인재교육원”이라고 말했다.
 

efa037f36bd6e843fab89c7d8a204f05_rqoLGVlR19.jpg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아산시민들, 특히 이 마을 주민들께서 무척 불안해하시고 분노하고 계신 것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충남도지사인 저 역시 교민 분들이 모두 아무 탈 없이 집으로 돌아갈 때까지 현장 인근에 임시 집무실을 마련해 주민들과 함께 있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민들이 만약 보상책 등 요구하시는 사항들이 있다면 중앙정부와 충남도, 아산시가 모두 머리를 맞대서 주민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아보고 어떠한 지원이든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진영 장관과 양승조 도지사는 오후 4시 현재 주민대표들과 비공개 면담을 갖고 대책을 논의 중에 있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