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속초9.1℃
  • 안개3.6℃
  • 흐림철원0.4℃
  • 흐림동두천3.3℃
  • 흐림파주2.2℃
  • 흐림대관령-0.1℃
  • 흐림백령도14.9℃
  • 구름많음북강릉10.8℃
  • 구름많음강릉11.2℃
  • 구름조금동해9.0℃
  • 연무서울7.0℃
  • 연무인천8.8℃
  • 흐림원주3.8℃
  • 구름많음울릉도13.7℃
  • 박무수원7.1℃
  • 흐림영월3.7℃
  • 흐림충주3.7℃
  • 흐림서산7.1℃
  • 구름많음울진11.4℃
  • 박무청주6.4℃
  • 박무대전5.4℃
  • 구름많음추풍령3.2℃
  • 안개안동4.4℃
  • 구름많음상주3.0℃
  • 맑음포항8.8℃
  • 흐림군산7.2℃
  • 구름많음대구5.1℃
  • 흐림전주7.2℃
  • 맑음울산9.0℃
  • 구름많음창원7.8℃
  • 흐림광주7.4℃
  • 흐림부산11.4℃
  • 흐림통영10.6℃
  • 흐림목포7.5℃
  • 흐림여수11.3℃
  • 구름많음흑산도13.3℃
  • 구름많음완도10.7℃
  • 흐림고창5.0℃
  • 구름많음순천3.6℃
  • 박무홍성(예)5.5℃
  • 흐림제주13.5℃
  • 흐림고산17.8℃
  • 흐림성산14.3℃
  • 흐림서귀포16.0℃
  • 흐림진주4.6℃
  • 흐림강화7.4℃
  • 흐림양평3.3℃
  • 흐림이천2.0℃
  • 흐림인제1.5℃
  • 흐림홍천2.4℃
  • 구름많음태백-0.4℃
  • 흐림정선군1.7℃
  • 흐림제천0.9℃
  • 흐림보은2.2℃
  • 흐림천안3.5℃
  • 흐림보령8.3℃
  • 흐림부여4.2℃
  • 흐림금산2.2℃
  • 흐림부안6.4℃
  • 구름많음임실1.3℃
  • 흐림정읍6.6℃
  • 흐림남원3.8℃
  • 구름많음장수0.7℃
  • 흐림고창군5.4℃
  • 흐림영광군5.9℃
  • 흐림김해시8.1℃
  • 구름조금순창군2.3℃
  • 흐림북창원4.9℃
  • 구름조금양산시6.8℃
  • 흐림보성군6.6℃
  • 구름많음강진군7.3℃
  • 구름많음장흥6.4℃
  • 구름조금해남6.4℃
  • 흐림고흥6.8℃
  • 흐림의령군3.4℃
  • 흐림함양군1.9℃
  • 구름조금광양시9.8℃
  • 구름조금진도군7.6℃
  • 흐림봉화0.2℃
  • 흐림영주2.1℃
  • 흐림문경3.5℃
  • 구름많음청송군1.8℃
  • 구름많음영덕8.3℃
  • 흐림의성1.0℃
  • 구름많음구미4.3℃
  • 맑음영천2.5℃
  • 맑음경주시4.5℃
  • 구름많음거창1.3℃
  • 구름많음합천1.9℃
  • 흐림밀양4.3℃
  • 흐림산청2.3℃
  • 흐림거제9.9℃
  • 흐림남해9.5℃

피플

전체기사 보기

2019년 당진시민대상 수상자는?

사회봉사부문 신태성·교육체육부문 손계원 씨 선정

2019년 당진시민대상 수상자는?

▲사회봉사부문 신태성 씨·교육체육부문 손계원 씨 [당진일보]제8회 당진시민대상 수상자로 사회봉사부문신태성 씨(82세, 당진2동)와 교육체육부문 손계원 씨(67세, 고대면)가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올해 시민대상 수상자 후보로는 사회봉사부문 2명과 교육체육부문 1명 등 모두 3명이 각계의 추천을 받아 응모했으나 26일 오후4시 당진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시민대상 심의위원회의 최종 심사에서 2개부문에서 2명의 수상자가 결정됐다. 사회봉사부문 수상자인 신태성 씨는 올해 82세의 고령에 큰 수술로 인해몸이 불편한 상황에서도 2004년부터 현재까지 1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지역 내노인복지시설과 지역아동센터를 순회하며 어르신과 아이들을 대상으로 민요와 건강실버댄스, 장구 지도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쳐왔다. 그는 아리랑 봉사단을 이끌며 어르신들에게 인터넷 활용과 문서작성 방법 등기본적인 컴퓨터 활용 능력을 지도하는 등 전문봉사자로서 적극적인 활동을해오며 자원봉사 활성화에 공헌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교육체육부문 수상자 손계원 씨는 영남대학교 사범대학 체육학과를 졸업하고 1981년부터 34년 동안 미호중학교와 고대중학교, 당진중학교, 당진정보고등학교에서 교편을 잡으며 씨름과 배드민턴, 역도 등 여러 스포츠 종목에서우수한 선수 발굴과 지도에 열정을 쏟아왔다. 특히 2018년 통합천하장사에 등극한 당진중학교 출신 박정석 장사를 배출하면서 지도자로서의 능력을 인정받았다. 손 씨는 2015년 교편을 내려놓은 이후에도 고대면 당진포3리 이장을 맡으며교직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마을의 발전을 위해 봉사하고 있다는 점도 인정받아 시민대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한편 당진시민 최고 영예인 당진시민대상 시상식은 오는 10월 1일 열리는당진시민의 날 행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놀이서당 손은영 씨, 제23호 '…

손은영 씨 "나의 꿈은 아이들에게 어렸을 때 추억을 남겨주는 것”

놀이서당 손은영 씨, 제23호 '당찬 사람들' 선정

“왜 1등만 대접받아야 되고 공부 잘하는 애들만 대접받아야 하나요? 정말 건강하게 잘 노는 애들이 커서도 어른들에게 잘해요. 저는 그런 아이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 놀이서당 손은영 씨. [당진일보]아이들은 잘 놀아야 행복하고 건강하다는 신념을 갖고 있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놀이서당선생님을 맡고 있는 손은영 씨(43세)가 올해 두 번째이자 역대 23번째 당진시 당찬 사람들에 선정됐다. 결혼과 함께 정착해 어느덧 스무 해를 당진에서 살고 있는 손은영 씨는 스마트폰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스마트폰에 빠져 사는 모습을 늘 안타까워했다. 사범대에서 체육을 전공한 그녀가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은 다름 아닌 땅따먹기, 술래잡기, 숲속 거닐기 등 옛 추억 속 친구들과 즐겨 했던 ‘놀이’였다. 그래서 지난 2013년 문을 연 놀이서당. ‘부모가 잘 놀아야 아이가 잘 놀 수 있다’는 모토를 가진 놀이서당은 어른들의 놀이 모임이다. 손 씨는 놀이서당에 참여하는 부모들과 함께 당진지역 학교 30여 곳에서 놀이문화를 전파하고 있으며, 매월 찾아가는 학교 벽화그리기 재능기부 활동도 이어오고 있다. 손은영 씨는 “제 꿈은 아이들에게 어렸을 때 추억을 남겨주는 것”이라며 “어렸을 때의 놀이가 추억이 되어 아이가 어른이 되었을 때 힘든 일을 만나도 잘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정을 키우고 사회성을 길러주는 놀이가 곧 어울림이라는 신념을 갖고 오늘도 아이들의 웃음을 위해 놀이의 즐거움을 전파하고 있는 손은영 씨의당찬 스토리는 당진시 공식 SNS 채널과 미디어당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