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0.0℃
  • 구름많음백령도22.6℃
  • 구름많음북강릉18.7℃
  • 구름많음서울24.6℃
  • 구름많음인천25.4℃
  • 박무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25.4℃
  • 흐림청주26.1℃
  • 구름조금대전25.9℃
  • 구름많음안동24.1℃
  • 흐림포항20.3℃
  • 흐림대구21.9℃
  • 흐림전주24.3℃
  • 흐림울산20.8℃
  • 흐림창원21.0℃
  • 구름많음광주24.8℃
  • 흐림부산20.8℃
  • 구름많음목포22.7℃
  • 흐림여수21.4℃
  • 구름많음흑산도20.0℃
  • 구름많음홍성(예)25.1℃
  • 흐림제주23.2℃
  • 비서귀포22.7℃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 상승세 매섭다!... 8월 US오픈서 메이저대회 본선' 첫 승' 재도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 상승세 매섭다!... 8월 US오픈서 메이저대회 본선' 첫 승' 재도전

권순우 선수.jpg

[당진일보]한국 테니스 유망주에서 간판으로 떠오른 권순우(사진, 22세, 당진시청)가 올해 출전한 대회에서 선전을 거듭하며 매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권순우(125위)는 지난1일 영국 윔블던에서 열린 윔블던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세계 랭킹 9위의 강호 카렌 하차노프(러시아)를 상대로 분전 끝에 세트 스코어 3대1로 아쉽게 패했다.

 

한국선수로는 2007년 이형택(43세, 은퇴) 이후 12년 만에 윔블던 본선 승리에 도전한 권순우는 첫 세트부터 타이브레이크 승부를 펼쳤다. 3세트에서는 승리를 따내는 등 3시간 7분의 경기 내내 강호 카렌 하차노프와 접전을 벌였다.

 

이번 대회에 앞서 권순우는 지난 3월 요코하마 케이오 챌린저 대회에서 오스카오테(독일)를 꺾고 정상에 올랐으며, 이후 5월에 다시 서울오픈 챌린저 남자 단식 결승에서도 맥스 파셀(호주)를 격파하고 우승을 차지하는 등 선전을 거듭하고 있다.

 

특히 올해 권순우의 상승세는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을 뛰어 넘는다. 현재 그의 세계랭킹은 125위로 커리어하이를 연일 갱신 중이다. 2016년 1월 645위였던 순위가 3년 여 만에 무려 520계단이나 껑충 뛰어 오른 것.

 

권순우의 상승세는 지난해부터 운동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진 덕분이다. 지난해 3월까지만 해도 소속팀 없이 경기에 나섰던 권순우는 같은 해 4월 고등학교 스승인 최근철 감독이 지휘하고 있는 당진시청에 입단한 이후 올해 후원사까지 생기면서 더욱 안정적으로 대회에만 임할 수 있게 됐다. 

 

권순우의 다음 대회는 오는 8월 26일 개막하는 4대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이다. 윔블던에서의 선전이 메이저대회 본선 첫 승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