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맑음속초15.0℃
  • 구름조금10.5℃
  • 구름많음철원13.1℃
  • 구름많음동두천15.0℃
  • 맑음파주14.3℃
  • 구름조금대관령12.4℃
  • 맑음백령도12.5℃
  • 구름조금북강릉13.6℃
  • 구름조금강릉15.8℃
  • 맑음동해14.3℃
  • 맑음서울14.5℃
  • 맑음인천15.5℃
  • 구름조금원주13.3℃
  • 맑음울릉도15.2℃
  • 맑음수원15.5℃
  • 맑음영월13.2℃
  • 구름많음충주13.9℃
  • 맑음서산15.1℃
  • 맑음울진14.9℃
  • 맑음청주15.6℃
  • 맑음대전16.7℃
  • 맑음추풍령13.7℃
  • 맑음안동15.8℃
  • 맑음상주13.3℃
  • 구름조금포항16.3℃
  • 맑음군산15.5℃
  • 맑음대구15.4℃
  • 맑음전주16.8℃
  • 구름많음울산17.5℃
  • 맑음창원16.7℃
  • 맑음광주18.3℃
  • 구름조금부산19.4℃
  • 구름조금통영16.7℃
  • 구름많음목포15.9℃
  • 맑음여수15.2℃
  • 맑음흑산도15.6℃
  • 구름많음완도17.0℃
  • 맑음고창17.3℃
  • 맑음순천17.3℃
  • 맑음홍성(예)13.4℃
  • 구름조금제주18.7℃
  • 구름많음고산21.5℃
  • 구름많음성산20.3℃
  • 구름많음서귀포20.7℃
  • 맑음진주17.1℃
  • 맑음강화13.7℃
  • 맑음양평14.6℃
  • 맑음이천15.0℃
  • 맑음인제12.9℃
  • 구름조금홍천13.8℃
  • 맑음태백13.2℃
  • 구름조금정선군12.7℃
  • 구름조금제천15.0℃
  • 맑음보은15.3℃
  • 맑음천안15.1℃
  • 맑음보령16.8℃
  • 맑음부여15.7℃
  • 맑음금산15.4℃
  • 맑음부안16.3℃
  • 맑음임실16.9℃
  • 맑음정읍16.2℃
  • 맑음남원17.8℃
  • 맑음장수15.9℃
  • 맑음고창군15.6℃
  • 맑음영광군17.8℃
  • 구름많음김해시19.0℃
  • 맑음순창군17.4℃
  • 맑음북창원14.2℃
  • 구름많음양산시19.6℃
  • 맑음보성군17.1℃
  • 구름많음강진군17.5℃
  • 구름조금장흥18.3℃
  • 구름많음해남18.3℃
  • 맑음고흥17.9℃
  • 맑음의령군17.7℃
  • 맑음함양군16.4℃
  • 맑음광양시17.5℃
  • 구름조금진도군18.6℃
  • 맑음봉화15.5℃
  • 구름조금영주14.8℃
  • 맑음문경14.6℃
  • 구름조금청송군16.1℃
  • 맑음영덕17.7℃
  • 맑음의성17.5℃
  • 맑음구미13.4℃
  • 구름많음영천16.8℃
  • 구름많음경주시16.7℃
  • 맑음거창15.3℃
  • 맑음합천16.0℃
  • 맑음밀양17.5℃
  • 맑음산청17.1℃
  • 맑음거제17.5℃
  • 구름조금남해15.4℃
놀이서당 손은영 씨, 제23호 '당찬 사람들' 선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이서당 손은영 씨, 제23호 '당찬 사람들' 선정

손은영 씨 "나의 꿈은 아이들에게 어렸을 때 추억을 남겨주는 것”

“왜 1등만 대접받아야 되고 공부 잘하는 애들만 대접받아야 하나요? 정말 건강하게 잘 노는 애들이 커서도 어른들에게 잘해요. 저는 그런 아이들이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당찬사람들 23호 손은영 씨.jpg
▲ 놀이서당 손은영 씨.

 

 

[당진일보] 아이들은 잘 놀아야 행복하고 건강하다는 신념을 갖고 있는 두 아이의 엄마이자 놀이서당 선생님을 맡고 있는 손은영 씨(43세)가 올해 두 번째이자 역대 23번째 당진시 당찬 사람들에 선정됐다.

 

결혼과 함께 정착해 어느덧 스무 해를 당진에서 살고 있는 손은영 씨는 스마트폰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스마트폰에 빠져 사는 모습을 늘 안타까워했다.

 

사범대에서 체육을 전공한 그녀가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은 다름 아닌 땅따먹기, 술래잡기, 숲속 거닐기 등 옛 추억 속 친구들과 즐겨 했던 ‘놀이’였다.

 

그래서 지난 2013년 문을 연 놀이서당. ‘부모가 잘 놀아야 아이가 잘 놀 수 있다’는 모토를 가진 놀이서당은 어른들의 놀이 모임이다.

 

손 씨는 놀이서당에 참여하는 부모들과 함께 당진지역 학교 30여 곳에서 놀이문화를 전파하고 있으며, 매월 찾아가는 학교 벽화그리기 재능기부 활동도 이어오고 있다.

 

손은영 씨는 “제 꿈은 아이들에게 어렸을 때 추억을 남겨주는 것”이라며 “어렸을 때의 놀이가 추억이 되어 아이가 어른이 되었을 때 힘든 일을 만나도 잘 이겨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우정을 키우고 사회성을 길러주는 놀이가 곧 어울림이라는 신념을 갖고 오늘도 아이들의 웃음을 위해 놀이의 즐거움을 전파하고 있는 손은영 씨의 당찬 스토리는 당진시 공식 SNS 채널과 미디어당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당찬사람들 23호 손은영 씨(맨 앞 중아)와 놀이서당 회원들.jpg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