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속초11.9℃
  • 흐림3.9℃
  • 흐림철원2.0℃
  • 흐림동두천5.0℃
  • 흐림파주3.2℃
  • 흐림대관령1.8℃
  • 흐림백령도15.2℃
  • 흐림북강릉11.9℃
  • 흐림강릉12.4℃
  • 흐림동해9.2℃
  • 연무서울7.7℃
  • 연무인천9.6℃
  • 흐림원주4.2℃
  • 구름조금울릉도15.4℃
  • 박무수원7.9℃
  • 흐림영월3.8℃
  • 흐림충주4.5℃
  • 흐림서산7.3℃
  • 구름많음울진13.8℃
  • 박무청주6.4℃
  • 박무대전6.1℃
  • 흐림추풍령5.3℃
  • 안개안동4.9℃
  • 흐림상주3.9℃
  • 흐림포항10.4℃
  • 흐림군산7.7℃
  • 흐림대구5.8℃
  • 흐림전주8.4℃
  • 흐림울산9.6℃
  • 흐림창원8.7℃
  • 흐림광주8.3℃
  • 흐림부산13.4℃
  • 흐림통영12.1℃
  • 흐림목포8.2℃
  • 흐림여수12.1℃
  • 흐림흑산도14.2℃
  • 흐림완도11.7℃
  • 흐림고창7.6℃
  • 흐림순천5.6℃
  • 박무홍성(예)6.6℃
  • 흐림제주14.7℃
  • 흐림고산17.8℃
  • 흐림성산14.8℃
  • 흐림서귀포17.1℃
  • 흐림진주7.0℃
  • 흐림강화7.4℃
  • 흐림양평3.4℃
  • 흐림이천2.8℃
  • 흐림인제2.9℃
  • 흐림홍천2.8℃
  • 흐림태백3.0℃
  • 흐림정선군2.1℃
  • 흐림제천2.4℃
  • 흐림보은3.4℃
  • 흐림천안4.4℃
  • 흐림보령8.5℃
  • 흐림부여4.9℃
  • 흐림금산3.0℃
  • 흐림부안7.7℃
  • 흐림임실2.9℃
  • 흐림정읍7.3℃
  • 흐림남원5.0℃
  • 흐림장수2.5℃
  • 흐림고창군7.2℃
  • 흐림영광군7.9℃
  • 흐림김해시9.5℃
  • 흐림순창군3.5℃
  • 흐림북창원6.2℃
  • 흐림양산시8.7℃
  • 흐림보성군8.4℃
  • 흐림강진군8.8℃
  • 흐림장흥7.5℃
  • 흐림해남8.5℃
  • 흐림고흥8.6℃
  • 흐림의령군4.8℃
  • 흐림함양군3.3℃
  • 흐림광양시11.5℃
  • 흐림진도군10.0℃
  • 구름많음봉화3.1℃
  • 구름많음영주5.9℃
  • 흐림문경5.3℃
  • 맑음청송군2.3℃
  • 구름조금영덕12.7℃
  • 구름많음의성3.2℃
  • 흐림구미5.7℃
  • 구름많음영천3.5℃
  • 흐림경주시6.5℃
  • 흐림거창2.2℃
  • 흐림합천3.5℃
  • 흐림밀양5.6℃
  • 흐림산청3.6℃
  • 흐림거제11.7℃
  • 흐림남해10.6℃
[김성윤 칼럼] 이제는 올인원(all in one), 논스톱(non stop)이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김성윤 칼럼] 이제는 올인원(all in one), 논스톱(non stop)이다


b8966690305bc72f62f81832a24ab61c_fzu1Y1DNN.jpg
▲김성윤 박사 / 단국대 前 법정대학장.

[당진일보]  새는 알을 깨고 나오려고 투쟁한다.’ 헤르만 헤세의 소설 데미안에 나오는 한 구절이다.

 

"5G와 인공지능(AI)을 통한 급변기가 곧 도래할 것"임을 KT 황창규 회장이 20191022(현지 시각)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대 강연에서 예측한 말이다.

 

"5G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통해 개인의 삶과 기업 경영 방식을 완전히 바꿀 것"이라고 했다. 산업 현장에 5G(5세대 이동통신)를 접목해 혁신을 낳고 있는 한국 현대중공업사례를 들어 변화의 방향을 설명하였다.

 

현대중공업은 울산 조선소에 5G망을 구축하고 증강현실(AR) 안경, 지능형 CCTV, 360도 카메라 등을 보급해 사고 위험은 절반 수준으로 줄이고 생산성은 40% 이상 키우고 있음을 소개하였다.

 

그는 "5G와 인공지능(AI)을 통한 급변기가 곧 도래할 것"이라며 "5G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통해 개인의 삶과 기업 경영 방식을 완전히 바꿀 것"이라고 했다.

 

세상은 현기증이 날정도로 생산 방식이 바뀌고 있고, 유통혁신이 일어나고 있다. 사람을 대하는 서비스가 달라지고 있으며, 누가 먼저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에 접근 하느냐에 따라 기업의 성패가 달라지고 나라의 운명이 바뀌고 있다.

 

잠시만 한눈을 팔아도 상대의 먹이 감이 되어 버린다. 얼마나 달라지는가 하면 광고회사가 선글라스를 만들 정도다.

 

과거라면 광고주 요청을 받아 소비자들에게 기업이나 제품을 각인할 수 있는 기발한 문구나 영상을 만든 것으로 만족했다. 이런 관행과 업무 범위에서 벗어나 직접 스마트폰 앱을 만들고 선글라스, 소화기까지 개발하고 있다.

 

광고회사였던 제일 기획은 지난 8월에는 일제에 강제 철거됐던 돈의문(敦義門)을 증강 현실(AR)로 체험할 수 있는 모바일 앱(돈의문 AR)도 개발했는가 하면 치어(稚魚) 남획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차원에서 치어 크기를 잴 수 있는 손목 밴드(팔찌)를 제작해 배포하는 캠페인도 1022일부터 벌이고 있다.

 

소화 약제가 들어있는 꽃병 모양의 투척식 소화 용구까지 제작하였다. 그렇다면 왜 이처럼 우리 사회 각 분야가 급속한 변신을 하고 있는 것일까? 사업 생태계가 바뀌고 세상이 달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사업 환경이 급변하고 있기 때문에 과거처럼 광고주 요청에 따라 움직이기만 해선 많은 기회를 잡기 어렵다""광고 회사가 먼저 나서서 무언가를 만들고 제안하는 시대로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제는 생각을 표현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만들어보는 훈련이 필요한 사회가 되었다. 주력 제품에 상관없어 보이는 제품까지 내 놓아야 살아남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래선지 올인원(all in one), 논스톱(non stop)이란 말까지 생활 속으로 파고든다. 신라면세점에서는 여행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하이마트에서는 쌀을 판매하고 있다. 면세점에서 여행 상품을 파는가 하면 전자제품 양판점에서도 쌀을 팔고 있다.

 

그 사례가 전자제품 양판점인 롯데하이마트다. 온라인 몰에서 전자제품에 더해 쌀, 마스크 팩, 냉동만두, 라면 등을 팔고 있다. 신라면세점은 1년여 준비 끝에 '신라트립'으로 이름붙인 통합 여행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024일 발표한바 있다.

 

신라트립을 통해 항공, 숙박, 여행 등 서비스를 주도적으로 제공하는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하겠다는 것이다. 실로 상상을 뛰어 넘는 변신이다.

 

과거에는 "더 싼 제품을 찾아 발품을 팔았다면 지금은 스마트폰의 검색을 통해 '손가락'품을 팔아야 더 싸고 마음에 드는 제품을 가질 수 있는 세상이 되었다.

 

이마저도 귀찮아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그래서 떠오르고 있는 것이 올인원, 논스톱 서비스다. 귀찮게 여러 곳을 돌아볼 필요 없이 한군데서 해결 하도록 만든 것이다.

 

이처럼 한 곳에서 쇼핑을 함으로써 부가되는 혜택이 더 있도록 만든 아이디어가 올인원 서비스다. 어디까지 더 사람 사는 세상이 변화할지 설레면서도 두려움이 다가온다.

 


씨에이미디어그룹.jp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